top of page
워싱턴한인회 2022년 정기총회 및 이*취임식, 송년의 밤
04:51

워싱턴한인회 2022년 정기총회 및 이*취임식, 송년의 밤

워싱턴한인회(회장 폴라박)은 2022년 12월16일 버지니아 페어팩스 소재 브레이커스 식당에서 2022년 정기총회 및 이, 취임식을 거행했다. 재 4대 회장으로 이지현 씨가 단독출마, 회원들의 성원을 받아 인준이 돼 신임회장으로 취임했다. 이날 정기총회에서는 한인회를 위해 수고한 임원들에게 공로패와 감사패를 수여했다. 폴라 박 회장은 "지난 5년간 한인회는 코로나19 팬데믹을 겪으면서 다양한 방법으로 미 주류 사회와 동포들을 위해 봉사를 했다"면서 "특히 2021년에는 페어팩스카운티와 워싱턴 디씨에서 각각 1만달러씩의 그랜트를 받았고, 2023년에는 워싱턴디씨에서 4만달러의 그랜트를 받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에는 한국을 알리고 동포들을 위한 다양한 행사를 열 예정이니 많은 성원을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이낙연 전 국무총리, 이지호 참사관, 정명훈 29대 미주한인회총연합회 회장, 김인철 대한민국재향군인회 미동부지회 회장, 서정일 29대 미주한인총연합회 이사장, 제임스 피셔 전 한국전참전기념공원재단 이사장 등이 참석해 신임회장의 취임을 축하하고 회원들과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이지현 신임회장은 "차세대를 위한 한인회, 한인들이 단합하는 한인회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같이 갑시다"로 외쳤다. 이어진 2부순서에서는 회원들간의 친목을 도모하는 여흥시간을 가졌다. #워싱턴한인회 #신임회장취임식 #정기총회
총기사용규제 촉구 시위
02:08
한국전의 전설, 영웅인 윌리엄 빌 웨버 대령의 하관식 Sung by CHOI YOON 최윤
02:26

한국전의 전설, 영웅인 윌리엄 빌 웨버 대령의 하관식 Sung by CHOI YOON 최윤

한국전의 살아있는 전설이자 영웅인 윌리엄 빌 웨버 대령(사진)이 지난 4월 9일 메릴랜드의 자택에서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7세. 6월22일 버지니아 알링턴 국립묘지에서 진행된 윌리엄 빌 웨버 대령의 하관식에는 미주류 인사들과 미주 한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웨버 대령의 뜻을 기렸다. 웨버 대령은 1925년 일리노이주 시카고에서 출생해 위스콘신 주 밀위키, 앨라배마 주 버밍엄에서 자랐다. 1950년 8월, 육군 187 공수 낙하산 부대 소속 대위로 6.25에 참전했다. 인천상륙작전에 참전한 그는 서울 수복 이후 잇딴 전투의 승리로 북으로 진군했다. 하지만 중공군의 개입으로 전세가 역전돼 중부전선의 격전지였던 원주에서 수류탄에 맞아 오른쪽 팔과 다리를 잃었다. 이후 현역 장교로 복귀해 1980년까지 군 복무를 했으며 육군 대령으로 예편했다. 그는 DC의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공원의 19명 동상 중 판초를 입고 소총을 든 동상 모델로도 잘 알려져 있다. 웨버 대령은 생전의 한 인터뷰에서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지키다가 한쪽 팔과 다리를 잃었지만 후회는 없다”면서 “한국인은 빚진 게 없다. 어린이부터 노인까지 한국인들 스스로가 지게를 짊어지고 재건하는 모습을 그동안 목격했고 한국인이 다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했던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공원 추모의 벽 착공식에서는 문 대통령과 함께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It was my honor to represent the Korean American community at the funeral for COL William Weber Such a beautiful ceremony at the Korean War Wall of Remembrance and then the burial with full military honors at Arlington National Cemetry. Special thanks to the Army's Old Guard for conducting such a distinguished and moving ceremony. The Korean people are forever grateful for the sacrifice and bravery of COL William Weber. I was proud to know him and his lovely wife Annelie and to call them my friends. I am sorry he did not get to see the dedication of the Wall of Remembrance, because it was his wonderful idea, but it will forever be part of his legacy.